대전 예제교회

2월 중순, 혜영, 한혜진, 그리고 6개월 간의 귀국 후 미국으로 돌아온 직후, 저는 이 컨퍼런스를 시작했습니다. 우리의 모임은 1988년 “1988년 NCCK 교회 선언”의 창설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세계교회협의회(WCC)와 협력하여 한국교회협의회(NCCK)가 주최했습니다.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노력의 필요성을 반영합니다. 우리는 우리와 함께있는 몇몇 저자들로부터 선언을 만든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1928년 4월, 평양성서 졸업생들. (장로교 역사학회 제공) 1. 한남대학교 – 대전한남대학교는 대전시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학교는 미국 남부 장로교회의 남부 장로교 선교사들이 시작한 학교입니다. 작업 배치에는 여러 가지 가능성이 있습니다. YAV는 가정 폭력이나 성폭력의 생존자인 아시아 각국의 여성들과 함께 이주 여성 보호소와 협력할 것입니다.

YAV는 여성과 함께 지역 사회 생활에 참여하고 어린이를위한 프로그램을 촉진할 것입니다. YAV는 이웃 어린이 센터에서 빈곤의 가장자리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아이들과 함께 일할 것입니다. YAV는 그룹 게임, 예술, 영어 등의 활동을 용이하게합니다. YAV는 일주일에 한 번 대전기차역 주변의 노숙자와 굶주린 인구로 연결되는 수프 주방에서 자원봉사를 할 예정이다. YAV는 한남대학교 교회를 통해 예배, 주일학교, 성경 공부 등 교회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YAV는 한남대학교의 다른 기독교 학생들과 함께 의도적인 공동체 주택에 거주할 것입니다. 장로교 역사 학회의 기록은 이러한 초기 선교 활동 과 그 이상을 모두 기록한다. 1896년 경에 찍은 사진에서, 우리는 미국 장로교 의 선교사 호레이스 언더우드, PCUS 선교사 윌리엄 레이놀즈, 그리고 세 명의 한국인을 포함한 성서 번역가들을 볼 수 있습니다.

번역 작업은 종종 기독교에 대한 지식을 공유하는 열쇠입니다. 한국에서 선교사들은 한국어 교육을 받은 엘리트들이 선호하는 한자가 아닌 가능한 한 많은 청중에게 다가가기 위해 `은문`이라는 간단한 한국어 대본을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국에서 그토록 인기가 많은 성경 수업 시스템에 대한 수많은 사진과 보고서도 있습니다. 1890년 서울의 언더우드에서 시작된 성서 수업과 성서 교육기관에서의 그리스도인 들의 훈련은 전국에 퍼졌으며 여성과 남성 모두를 참여시켰습니다. 한국에서기독교는 한국전쟁 이후 살아남았을 뿐만 아니라 번영을 도왔으며, 미국 장로교 선교사들은 한국 기독교인들과 함께 기독교 사업을 만들고 지지하기 위해 계속 일해 왔다. 1956년 대전대로 설립된 대전한남대학교 장로교를 방문해 PCUS 코리아 미션에 연결했다.